한동훈 “민주당, 기후위기 RE100만 이야기…정답 아냐”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27일 10시 22분


코멘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은 기후위기 이야기 할 때 RE100 아는지만 이야기 한다. 그 문제가 모든 걸 해결해 주는 정답으로 공인 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성동구 소재 북카페에서 ‘기후 미래’ 관련 공약을 발표하면서 “(민주당은)이거 이상은 들어본 적이 없다. RE100을 알면 어떻고 또 모르면 어떤가, 모를 수도 있다”면서 “너와 나의 차이, 나는 이렇게 알고 있는데 너는 모르지, 이런 것으로 접근한다”고 말했다.

이어 “완전하게 재생에너지 100%만을 가지고 우리 사회가 단기적, 중기적으로 운용이 가능한가, 그렇지 않다고 보는 분들이 많다”면서 “저희가 생각하고 있는 관점처럼 ‘탄소를 중심으로 생각해야 한다’ 라는 것이 더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온실가스는 RE100하고는 다른 개념이다. 이 둘을 조화롭게 균형 있게 둘다 생각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위기 대응의 재원을 확충하고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산업 육성, 기술개발 등에 중점적으로 투자해서 우리 경제를 저탄소 경제구조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관련 스타트업 분들이 민간 영업에서 이끌 것이고 정부는 뒷받침해야 한다. 정부 주도로 해가지고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2027년까지 기후대응기금을 2배로 늘려서 무탄소 에너지를 확대하고 글로벌 산업의 경쟁력을 지켜내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일부에서 주장하듯이 재생에너지 만으로는 탄소중립과 획기적인 온실가스 감축 달성할 수 없다”면서 “국민의힘은 원전과 재생에너지를 균형적으로 확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 위원장은 “무탄소에너지와 기업의 저탄소 전환을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기후산업을 육성하고 기후 스타트업을 창업부터 성장, 해외진출까지 이뤄내도록 녹색금융을 확대하겠다는 약속을 배달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