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대통령 “법과 원칙 바로 서는 나라 만들 것…그것이 위기 극복의 길”

입력 2022-12-05 08:27업데이트 2022-12-05 08: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열린 ‘2022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해 예배를 드리고 있다. 2022.4.17/뉴스1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열린 ‘2022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해 예배를 드리고 있다. 2022.4.17/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자유와 연대의 정신이 살아 숨 쉬고 법과 원칙이 바로 서는 나라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 서울 파르나스에서 개최된 ‘제54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그것이 우리 사회의 진정한 약자들을 보듬는 길이고, 지금의 복합 위기를 극복해나가는 길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국민과 국가를 위하는 길이라면 어려운 길을 마다하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가겠다”며 “제가 처음 정치에 발을 디뎠을 때의 그 다짐,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지켜나가겠다는 소명을 이 자리에서 다시 새긴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수천만의 기도하는 마음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듯이 오늘 기도회가 대한민국의 미래와 번영을 기원하는 은혜로운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국가조찬기도회는 1966년 시작돼 56년간 이어져 온 초교파 기독교 성도 모임으로, 국민과 국가를 위해 기도하면서 연 1회 대통령 부부를 초청해 기도회를 이어오고 있다. 이번 국가조찬기도회에도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참석해 나라를 위한 기도에 동참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