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종인 “尹 정부, 문제를 문제라고 생각않는게 문제…민주, 이재명 몰두가 문제”

입력 2022-12-03 09:09업데이트 2022-12-03 09: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News1 DB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News1 DB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여야 모두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정부는 국민들이 문제라고 생각하는 지점을 문제로 보지 않는 점,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와 문재인 정권 문제에 과민하게 반응하는 것이 문제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2일 밤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서 “우리가 당면하고 있는 문제가 무엇인지 제대로 직시하고 그 문제를 풀어야 되는데 현 집권층은 문제가 문제라고 인식 안 하는 것이 문제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문제를 문제라고 생각하면 답이 나올 텐데 (그렇지 못하기에) 전혀 답이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김 전 위원장은 “이태원 참사의 경우 책임소재가 밝혀지지 않고 있는 것을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으니 지금 풀려고 생각하지 않는 것 아니냐”며 “국민들은 정치적 책임을 질 사람이 나타나지 않는 걸 문제라고 생각하는데 담당하는 분들은 이를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야당이 줄기차게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이렇다할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 대해선 “장관 하나가 경질 된다고 해서 둑이 무너진다는 그런 착각을 하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이에 김 전 위원장은 “행안부 장관은 경찰에 대한 총책임을 지고 있는 분이기에 국민에 대한 책임뿐 아니라 자기를 임명한 임명권자에 대한 책임도 자기가 질 생각을 해야 된다”며 “자기가 결단을 제대로 해야만 임명권자가 자유롭게 판단 할 수 있을 텐데 그 결단을 안 하니까 사태가 해결될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다”고 이상민 장관의 결단을 주문했다.

또 민주당을 향해선 “그 사람들도 지나간 정권에 대해서 너무 집착하는 건 정치적으로 현명하지 않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이 법적인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걸 보호해야 되겠다고 생각하는 순간 그 당도 국민들로부터 무너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즉 “민주당을 지지하는 국민들도 분별 의식이 있기 때문에 (민주당 주장을) 맹목적으로 추종하거나 그렇지는 않다”는 것이다.

비슷한 이유로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방어에 나서는 것도 현명치 않다고 본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 스스로) 당에 플러스냐 마이너스냐를 생각해서 대국적인 결심을 본인이 해야 된다”며 “당이 지나치게 거기에 몰두했다가는 상당한 희생을 치를 수밖에 없지 않나”라며 정당이라면 당대표 개인적 리스크는 본인이 처리하도록 놔두고 국민곁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