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 관련 질문에 “민생 매진… 다른 정치인 발언 못 챙겨”

입력 2022-08-18 03:00업데이트 2022-08-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尹대통령 100일 회견]여권 내홍
“정치적 발언 논평 해 본적 없다”… 李 前대표 관련 직접적 언급 피해
李도 “제가 당내 민주주의 고민 많아… 대통령 말씀 제대로 못 챙겨” 응수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여권 내홍을 둘러싼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공세를 두고 “대통령으로서 민생 안정과 국민 안전에 매진하다 보니 다른 정치인들이 어떠한 정치적 발언을 했는지 제대로 챙길 기회가 없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간 공식 석상에서 이 전 대표를 ‘이 대표님’이라 부르며 예우했다. 이날은 ‘다른 정치인’의 범주에 묶으며 이 전 대표와 거리감을 드러낸 모습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진행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이 전 대표가 최근 윤 대통령도 직접 겨냥해 여러 지적을 하고 있다’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이 전 대표가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 지도력의 위기”라며 자신을 여권 내홍의 한가운데로 끌어들이자 즉답을 피한 것이다. 그러면서 “저는 작년 선거운동 과정에서부터 지금까지 다른 정치인들의 정치적 발언에 대해서 어떠한 논평이나 제 입장을 표시해 본 적이 없다는 점을 좀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여권 내홍을 촉발시킨 ‘내부 총질 당 대표’ 메시지 논란이 재차 수면 위로 떠오르는 걸 피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대통령실 일각에선 윤 대통령을 직격하며 내홍을 키우는 이 전 대표를 향해 ‘소피스트(궤변론자)’라는 비판도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의 말을 그대로 빌려 맞받아쳤다. 이 전 대표는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기일에 출석하면서 “제가 당내 민주주의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다 보니 대통령께서 어떤 말씀을 하셨는지 제대로 챙기지 못했다. 불경스럽게도”라고 말했다.

“도어스테핑 계속할 것… 대통령실 옮긴 중요한 이유”


기자회견 이모저모

“새로운 대통령 문화 만드는 과정”
회견에서 유일하게 웃음 보여
프롬프터 없이 모두 발언-즉석 응답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계속하겠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 대한 변함없는 의지를 드러냈다. 윤 대통령이 이날 54분가량의 회견에서 유일하게 웃음을 보인 대목이다. 도어스테핑은 이른바 ‘용산 시대’의 상징으로 꼽힌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현재까지 36차례의 도어스테핑을 통해 질문 151개를 받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도어스테핑을 계속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여러분이 하지 말라고 하면 할 수 없겠지만, 대통령중심제 국가라면 대통령직 수행 과정이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드러나고 국민들로부터 날 선 비판, 다양한 지적을 받아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메시지 리스크’와 관련한 주변의 우려도 전했다. 윤 대통령은 “휴가 중에 저를 걱정하시는 분들이 도어스테핑 때문에 지지(율)가 떨어진다며 당장 그만두라는 분들도 계셨지만 도어스테핑은 용산으로 대통령실을 옮긴 가장 중요한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만들어진 모습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비판을 받는 새로운 대통령 문화를 만들어 내는 과정”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20분가량 이어진 모두발언을 프롬프터 없이 준비해 온 메모를 참고하며 소화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최대한 진솔한 메시지로 국민에게 다가가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좌석을 돌며 기자들과 악수를 했다. “기자회견이 너무 짧다”는 언급에는 “조금 더 할까. 조금만 이따가…”라며 향후 소통을 활성화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어 취재진에게 “많이 도와달라”고 말한 뒤 브리핑룸을 떠났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