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北체제보장, 우리가 할수 있는 것 아냐…힘에 의한 현상변경 원치 않아”

입력 2022-08-17 10:47업데이트 2022-08-17 11: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북한의 체제보장과 관련해 “우리 대한민국 정부가 해줄 수 있는 건 아니다”라며 “다만 저나 우리 정부는 북한 지역에 무리한 또는 힘에 의한 현상변경은 전혀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8·15 광복절 경축사 계기 공개한 ‘담대한 구상’과 관련해 북측에 당국자 회담을 제안할 계획이 있는지, 그 과정에서 북한이 체제안전을 요구한다면 대응 방안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제일 중요한 것은 남북간 지속가능한 평화 정착”이라며 “우리가 북한에 여러 경제적·외교적 지원을 한 결과, 북한이 자연스럽게 변화한다면 그 변화를 환영하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과의 회담에 대해 “선거과정에서부터 북한과의 대화는 필요하다고 말씀드렸다”면서도 “다만 남북 정상간 대화나 주요 실무진들의 대화와 협상이 정치적 쇼가 되어서는 안 된다. 실직적인 한반도 동북아의 평화 장착에 유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광복절에 발표한 그런 비핵화 로드맵에 따라 우리가 단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고 하는 건 ‘먼저 비핵화를 다 시켜라, 그러면 우리가 지원하겠다’는 뜻이 아니고, 확고한 의지만 보여주면 거기에 따라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다 도와주겠다는 얘기이기 때문에 종전과는 다른 얘기”라고 말했다.

또 “이렇게 의제를 우리가 먼저 줘야 답변을 기다릴 수 있고,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정착에 필요한 의미 있는 회담 내지 대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