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 靑출신 인사들 “尹, 청와대 굳이 버리더니 전화로 업무 봐”

입력 2022-08-09 16:08업데이트 2022-08-09 16: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청와대 출신 인사들은 9일 윤석열 대통령이 자택에서 전화로 폭우 상황에 대해 보고받고 지시한 데 대해 입을 모아 비판했다.

문재인 청와대 초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을 지낸 윤영찬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업무와 생활에 필요한 모든 시설, 전국에 연결된 회의 시스템이 갖춰져 이동할 필요도 없는 청와대를 굳이 버리고 엄청난 세금을 들여 용산으로 옮기더니 기록적인 수해 상황에서 전화로 업무를 본다”고 비판했다.

이어 “만약에 이보다 더 큰 위기가 와서 교통과 통신이 어려워지면, 그때도 총리, 시장과 전화 통화로 대응할 것이냐”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전 정부 탓을 그리하더니 능력 차이 수준 차이가 너무 심각하다”며 “아무리 무능해도 국민을 지키는 기본은 해야 한다”고 전했다.

문재인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도 “이런 긴급한 상황을 우려해 대통령 관저와 대통령집무실이 가깝게 있어야 한다고 말씀드렸던 것”이라며 “총리가 아니라 대통령이 직접 지하 벙커에 있는 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전반적인 상황을 보고받고 체크해 진두지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폭우로 고립된 자택에서 전화 통화로 총리에게 지시했다고 할 일을 했다고 생각하시는 건 아니길 바란다”며 “지금이라도 직접 챙기셔라. 대한민국의 재난·재해의 총책임자는 대통령”이라고 조언했다.

문재인 청와대 초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멀쩡한 위기관리센터를 두고 왜 아파트에서 상황관리를 하냐. 위기관리 센터는 전국 각 시군구와 실시간 연결되는 대한민국 재난 관리 콘트롤 타워”라며 “용산으로 대통령실을 이전해도 국정에는 공백이 없다고 장담하셨지만 이게 뭐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는 궤변은 그만 하라. 장수가 전쟁에서 있어야 할 곳은 전장이지, 집이 아니지 않냐”며 “살고 계시는 아파트와 위기관리센터를 비교하는 것은 정말 부끄러운 줄도 모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대통령이 비에 갇혀 오도 가도 못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이다. 국가안전 및 경호상의 중대 상황이 벌어진 것”이라며 “경호 시스템 상의 사고이고 보통 사고도 아닌 아주 큰 사고이다. 비 피해 수준을 넘어 더 심각한 국가 위기 상황이 벌어졌다면 어찌 됐을지 섬뜩하다”고 우려했다.

문재인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최재성 전 수석은 “만약 저희라면 대통령의 안전을 비롯한 경호 문제는 물론 재난 상황에서의 지휘 공백과 혹시 모를 안보 공백을 막기 위해서라도 대통령의 귀가 대신 별도의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서실, 경호실, 안보실의 수장들이 대통령 바짓가랑이를 잡고 늘어지더라도 어제는 대통령을 집무실에 남겼어야 한다. 귀가를 했더라도 보다 안전하게 사후 조치를 했어야 한다”며 “어제 대한민국은 경호, 지휘, 안보에 있어 세 개의 큰 공백이 생겼다”고 비난했다.

전날 수도권에 기록적 폭우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윤 대통령은 자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과 전화 통화를 하며 침수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대응을 지시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마친 후 곧바로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피해 지역 현장을 찾아 해당 주택 반지하 주변을 둘러보며 당시 호우 상황과 사고 신고 상황 등 관련 보고를 받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