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박홍근 “尹,쉬는 동안 나라 더 시끄러워…박순애 사퇴로 돌파못해”

입력 2022-08-08 10:14업데이트 2022-08-08 10: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5 사진공동취재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윤석열 대통령의 휴가는 끝났지만 국민 염려와 걱정은 끝나지 않았다”며 “쉬는 동안 나라는 더 시끄러워졌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복귀한 윤 대통령의 맹탕 정국구상으론 쇄신과 국정 전환을 기대했던 국민께 실망만 안겼다. 부디 윤 대통령의 오기와 비서실의 오판이 아니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발표된 한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윤 대통령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처음으로 70%대를 기록했다”며 “김건희 여사의 관저 공사 관련 사적 수주 의혹에 대해 또 다른 사적 채용 의혹이 불거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주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부정평가 1순위가 인사 때문”이라며 “양파 껍질 까듯 계속되는 논란에 국민은 분노를 넘어 지쳐가는 지경”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을 향해 “내각의 전면적 인적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하길 촉구한다”며 “민주당은 윤 정부의 사적채용, 인사문란에 대해 내부 진상조사와 문책을 요구했는데, 계속 귀를 닫고 무시할 게 아니라 오만과 독선을 벗어나 민심을 따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결단의 때를 놓치지 않는 것과 예상보다 과감하게 쇄신 단행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임을 진심으로 조언한다”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 뜻 받들겠다’는 하나마나한 원론적 접근으로는 대통령의 무능과 무책임만 키울뿐”이라고 했다.

이어 “이미 국민적 심판이 끝나 식물 장관, 투명 각료로 전락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 정도로 돌파하지 못한다”며 “윤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진영과 정파를 가리지 않고 실력있는 전문가를 발탁해 권한을 과감히 위임하되 결과에 분명히 책임지겠다는 말을 지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진행될 윤희근 경찰청장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의 맹공도 예고했다.

그는 “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국민 검증 과정인 인사청문회를 통해 전문성을 철저히 검증하겠다”며 “윤 후보자는 삭발과 단식을 불사한 일선 경찰의 반발을 찍어 누르고 경찰의 중립·독립성 훼손을 우려하는 국민 다수의 여론을 눈감아 경찰 수장인지 행안부의 수행자인지 모를 정도의 행보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군다나 국회에 제출한 답변서 역시 하나같이 행정안전부 입장을 옹호하거나 찬성했다”며 “윤 후보자가 국민의 경찰 되려하는지, 정권의 경찰이 되려하는지 확실히 따져 묻겠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김순호 행안부 경찰국장의 특채 의혹에 대해선 “과거 노동운동 현장에서 활동하다 동료를 밀고한 공로로 경찰 특채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당시 거짓보고서 초안 작성한 홍승상 전 경감이 김 국장의 특채를 담당했고, 특채 뒤 4년8개월 만에 경위로 승진한 것 역시 이례적으로 빠른 승진이라 한다. 이같은 인사가 초대 경찰국장으로서 역할 할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경찰국 신설과 관련한 각종 문제점을 짚어내겠다”며 “어떤 경우에도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위해 국민 인권과 자유를 탄압한 33년 전 치안본부로 전락하지 않도록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