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준석 “형님처럼 모시는 의원과 기업인? 누군지 들어나 보자”

입력 2022-06-30 18:40업데이트 2022-06-30 18: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경북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맥스터(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를 방문, 현장시찰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제공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을 향해 자신이 ‘형님처럼 모시는 국회의원’과 ‘기업인’이 누구인지 밝히라는 취지로 직격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이 ‘형님처럼 모시는 국회의원’과 ‘기업인’을 통해서 박근혜 대통령을 만날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했는데 저는 이미 박근혜 대통령은 2012년 대선 이후 소통한 바도 없다고 얘길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이제 그 국회의원이라는 사람이 누군지, 기업인이라는 사람이 누군지나 들어보자”며 “없는 시계를 요청해서 구해줬다고 어제(29일) 한바탕하더니, 오늘은 누구 이야기를 하는지 이름이나 들어보자”고 했다.

앞서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는 이날 서울구치소 정문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대표가 이 대표와 밥을 먹으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모실 방법이 있느냐”고 물었다며 “(그러자) 이 대표가 두 명을 거론하며 자기가 힘써보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이 대표가 언급한 두 명 중 한 명은 “이 대표가 형님처럼 모시는 국회의원이고 나머지 한 명은 기업인”이라며 “(실명을 거론하긴) 좀 어렵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2013년 7~8월 당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으로 있으면서 김 대표로부터 대전의 한 호텔에서 성 접대를 받고 2015년 추석 선물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이날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 중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김 변호사는 전날 중앙일보 인터뷰에서는 “김 대표가 9년 전 이 대표를 접대한 뒤 이 대표로부터 ‘박근혜 시계’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저는 박 대통령 시계를 받은 적도 없고, 구매한 적도 없고, 찬 적도 없고, 따라서 누군가에게 줄 수도 없다”고 반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