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野 “권성동, 역대 최악 與원내대표”…7월 임시회 고리로 원구성 압박

입력 2022-06-28 10:54업데이트 2022-06-28 10: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은 2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직을 합의대로 내줄테니 국민의힘도 기존 합의를 지키라는 제안을 거부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상대로 맹비난을 쏟아냈다.

야당이 국회 정상화를 위해 임시회를 소집했는데 집권 여당이 이를 비판한 것은 무책임하다는 게 민주당의 주장이다. 더욱이 권 원내대표가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특사단장 자격으로 이날 출국하는 것을 두고는 국회 정상화 의지가 없다고 지적, 임시회 소집에 협조하라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 운영의 책임이 있는 여당은 말장난 할 것이 아니라 삼중의 민생고에 시달리는 국민의 마음을 헤아려 밤샘 협상을 하자고 매달려도 모자란다”며 “하지만 그 어떤 양보도 없이 철벽같이 고집만 피우는 국민의힘은 역대 어느 여당도 보이지 않은 국회 정상화를 의도적으로 가로막는 새기록을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문제 투성이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을 패싱하고 임명 강행을 위한 정략적 의도로 원 구성 협상을 막고 있는 것으로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비상한 시국에 대통령은 나토에, 여당 원내대표는 필리핀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것은 협상 상대에 대한 무시를 모자라 대화 자체를 포기한 무책임한 협상 농단”이라고 강조했다.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도 권 원내대표를 상대로 “역대 최악의 집권 여당 원내대표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자신이 한 약속을 뒤집은 것도 모자라서 국회를 열어 일을 하자는 것도 반대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민생과 경제를 챙기기 위해서 국회를 정상화하자며 통 크게 양보했는데 이를 걷어차고 국회 문을 다시 걸어잠그자고 이야기하는 권 원내대표 일성에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7월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고 의장단을 단독으로 선출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더이상 여당과의 협상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의도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민주당은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고 국회 정상화에 본격 시동을 건다”며 “여당 지도부의 결단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진 원내수석부대표도 앞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약속대로 법사위원장을 넘길테니 국민의힘도 지난 원내대표 간 검찰개혁 합의를 지키라는 상식적인 요구를 한 것”이라며 “끝내 국민의힘이 외면한다면 국회 정상화 수순을 밟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따라서 민주당 단독으로 국회 의장단을 선출할 가능성은 매우 높아졌다. 다만, 민주당이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 이후 상임위 배분을 위한 특위 구성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일지는 아직은 미지수다.

국민의힘 쪽에서 이미 입법독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만큼 추가적인 공세의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해서다.

박 원내대표도 “최대한 인내심을 가지고 여당을 설득하는 협상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여당도 전향적 양보안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도 “7월 1일에 반드시 본회의를 열겠다가 아니라 7월 국회의 정상적 시작을 위해서 오늘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는 것”이라며 “7월 1일 당일 본회의가 열릴지 열리지 않을지는 협상 결과와 연동돼 있어서 예단해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다만, 의장단을 단독으로 선출하고 나면 상임위 배분보다는 인사청문을 위한 특위 구성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인사청문회는 국회가 반드시 해야 할 권한이자 의무”라며 “지금 상임위가 구성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인사청문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서 청문회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인청특위 구성 결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국민의힘도 참여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