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한미일 정상회담 29일 개최…대통령실 “한일은 가능성 희박”

입력 2022-06-26 16:14업데이트 2022-06-26 17: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 환영만찬에서 만찬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윤석열 대통령이 29일~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가운데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도 29일 개최된다.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2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토정상회의가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 시각으로 29일 오후(한국시간 29일 밤) 2시 30분부터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미·일 정상회담이 4년 9개월 만에 성사되는 것”이라며 “안보 정세에 관한 깊이 있는 대화가 오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은 문재인 정부 때인 2017년 9월 유엔 총회 이후 4년 9개월 만에 열리는 것으로, 3개국간 대북 공조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미 정상회담이나 한·일 정상회담, 한국과 일본·호주·뉴질랜드 등 나토정상회의에 초청된 아시아·태평양 지역 4개국 정상회담은 현재 확정된 게 없으며 열릴 확률이 희박하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관계자는 특히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두 정상이 서서 간단하게 대화를 나누는 이른바 ‘풀어사이드(pull aside·약식 회담)’ 형태로도 성사가 어렵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아무리 서서 이야기를 해도 주제가 있어야 한다. 일본 참의원 선거 이전에 한일 간의 풀어야 할 문제에 대해 한일이 이야기를 나눠 본 적 없다”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을 포함해 29일~30일(현지시간) 나토 정상회의 참석 기간 동안 총 14차례의 각종 양자회담·면담 등의 외교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나토 30개국 회원국 및 파트너국이 참여하는 ‘조인트 세션’에 참석해 3분가량 스피치를 할 예정이다. 스피치에는 그동안의 한국과 나토의 협력 과정을 회고하고 변화하는 유럽 안보상황, 글로벌 안보상황 비춰 아시아 한국이 유럽과 어떻게 미래 신흥 안보에 어떻게 협력할지, 우크라이나와 북핵 문제와 같은 심각한 안보 상황에 대한 나토 회원국 관심을 촉구하는 메시지가 담긴다.

윤 대통령은 이번 회의를 위해 오는 27일 출국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도 동행해 배우자 세션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