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文사저 시위에 “대통령실도 시위 허가되는 판”

입력 2022-06-08 03:00업데이트 2022-06-08 0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야권의 적극 대응 요구에 선그어
민주당 “옹졸함의 극치” 비판
尹, ‘피자 오찬’ 뒤 청계천 산책 윤석열 대통령(오른쪽)이 7일 오후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최상목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 등 참모진 및 수행원들과 함께 서울 종로구 청계천을 산책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생일을 맞이한 최 수석을 비롯한 참모진과 서울 종로 인근에서 ‘피자 오찬’을 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윤석열 대통령은 7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 주위에서 벌어지는 보수단체 등의 시위에 대해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까 다 법에 따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에 관한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문 전 대통령의 사저 주변 시위에 대해 정부가 나서 강제로 막을 만한 근거가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양산 사저 앞 욕설 시위 등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해 왔다. 윤 대통령은 이러한 야권의 요구에 대해 선을 그은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집회·결사의 자유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가장 중요한 기본권”이라면서 “윤 대통령의 발언은 원칙을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대통령실에는 비단 원칙의 문제를 넘어 친문(친문재인) 의원들의 요구를 ‘이율배반적’으로 보는 기류도 강하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욕설·비방 시위는 자제하는 게 국격에 맞다”면서도 “민주당 정치인들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했던 행위를 돌아보지 못하고, 이중 잣대로 윤 대통령에게 시위 제어를 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옹졸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평산 마을의 무도한 시위를 부추기고, 욕설 시위를 제지해야 할 경찰에 좋지 않은 신호를 준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이) ‘법으로 시위를 막을 수는 없는 일이지만, 자제를 호소드린다.(중략)’ 정도로 답을 했으면 어땠을까”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