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정호영 자진사퇴…與 “국민 지적 겸허히 수용” 野 “만시지탄”

입력 2022-05-24 00:06업데이트 2022-05-24 00: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복지부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자진 사퇴의사를 밝혔다. 정 후보자는 “어떠한 부당한 행위도 없었음이 증명됐으나 국민들의 눈높이에는 부족한 부분들이 제기돼 그러한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1일 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정 후보자의 모습. (뉴스1 DB) 2022.5.23/뉴스1
국민의힘은 23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에 대해 “국민의 눈높이에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밝혔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만시지탄(晩時之歎)”이라며 뒤늦은 자진사퇴를 비판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여당이) 독주하는 모습, 독선적인 모습을 보이면 국민이 우려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 생각, 의견에 맞춰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양 원내대변인은 “앞으로 원구성 등 민주당과 협상해야 하는 과정에 있다. 민주당과의 협치 등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본다”며 “다만 이 문제는 민주당과 주고받기 하는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반면 고용진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장은 구누 논평을 통해 “만시지탄이다. 정 후보자의 사퇴를 여기까지 끌고 온 이유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고 단장은“정 후보자의 의혹에 대한 국민 판단은 이미 내려졌다”며 “대통령의 결단이 늦어진 만큼 불통 인사에 대한 국민적 비판을 면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하고, 여야 협치를 위한 한 알의 밑알이 되고자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수많은 의혹 제기에도 불구하고 불법적이거나 부당한 행위가 밝혀진 바가 없고, 객관적인 자료와 증거를 통해 의혹들이 허위였음을 입증했다”며 “그러나 이러한 사실과 별개로 국민의 눈높이에는 부족한 부분들이 제기되고 있고, 저도 그러한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