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대통령 “IPEF는 룰 만드는 과정, 참여 당연…빠지면 피해 많아”

입력 2022-05-23 09:21업데이트 2022-05-23 10: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강당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당연히 참여해야 한다”며 “룰을 만드는 과정에서 우리가 빠진다면 국익에 피해가 많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IPEF는 자유무역협정(FTA)처럼 콘텐츠 통상 협상이 아니고 인도태평양 역내에서 경제통상과 관련한 광범위한 룰을 만들어나가는 과정”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미국 주도의 IPEF에 참여하는 것이 중국과 외교적·경제적 마찰을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를 일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IPEF 출범선언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한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추도사를 통해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냐’는 질문에 “한국 정치의 안타깝고 비극적인 일이고 권양숙 여사를 위로하는 말씀을 담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