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준석 “안철수와 단일화 없어…설 연휴 전 마지노선 지났다”

입력 2022-01-29 16:00업데이트 2022-01-29 16: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News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자당 윤석열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간 야권 후보 단일화 가능성과 관련 “이번 주 설 연휴 전이 마지노선이었다”며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역대 단일화라는 건 보통 마지노선이 44일 정도 전에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번 주 온라인 광고를 대부분의 당이 계약한다. 규모에 따라 다르겠지만 최대 60억 원까지 간다”며 “그걸 지금 계약한 당은 완주 의지가 있는 것이고, 계약하지 않은 당은 완주 가능성을 낮게 보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공식 선거 운동 기간이 21일 정도 있고, 그 앞에 한 20일 정도를 앞두고 계약을 해야 선거에 필요한 유세차와 홍보물을 발송기한에 맞출 수 있다”며 “많은 호사가는 앞으로 40일간 단일화를 지켜보자고 하지만 설 연휴 전이 마지노선이었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또 선거 비용에 대해 단일화가 돼 후보가 사라지거나 15% 득표율을 받지 못하면 돈을 날리게 되는 것이라면서 “국민의당이 지난 선거(2017년 대선)처럼 400억 원대 지출을 하는 건 상당한 모험으로 어떤 선택을 했는지 모르지만 그들의 판단에 따라 자금을 집행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안 후보와 연대의 여지를 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단일화가 그렇게 좋으면 그쪽에서 하라”며 “협상해보면 이상한 것을 요구할 수 있다.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 같은 것을 사과하라고 할 수도 있다. 별게 다 있을 테니 겪어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31일로 예정된 윤 후보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간 양자 토론에 대해서는 “윤 후보는 좌중을 압도할 수 있다는 생각”이라며 “말 기술, 정치 기술로는 한다 하는 분들인 원희룡·유승민·홍준표와의 경선 토론 때 기(氣)싸움에서 안 밀렸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