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 “해병대 독립시켜 준4군체제로 개편…상륙작전 지원”

입력 2022-01-28 11:55업데이트 2022-01-28 12: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애기봉평화생태공원 해병대 2사단을 방문해 군 경계 지역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2.1.28/뉴스1 © News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8일 “앞으로 해병대에 대한 수요나 중요성이 훨씬 커질 것”이라며 “육해공 3군체제를, 해병대를 사실상 독립시키는 준 4군체제로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 김포시 해병대 2사단을 방문한 현장에서 “해병대 전력과 독립성을 강화해서 본연의 임무인 상륙작전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 후보는 공약 발표에 앞서 정수용 사단장에게 현황을 보고받고 북한 지역을 망원경으로 관찰했다.

이 후보는 “군사력의 핵심은 이제는 숫자가 아니라 과학기술, 무기와 장비 체계”라며 “앞으로 숫자보다는 과학 전력을 중시하는 스마트 강군으로 거듭나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하필 대선이 이뤄지는 시점에 미사일 발사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한반도의 불안정을 초래하는 행위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강력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평화는 가장 중요한 국가의 책임인데, 싸워서 이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싸우지 않는 상태를 만드는 게 더 중요하다”며 “궁극적으로는 싸울 상대가 없는 상태, 모든 것엔 강한 국력과 강력한 국방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안보에 여야가 없고, 정쟁은 안 된다는 차원에서 대선후보 공동선언을 제안했는데 다른 후보들이 내용은 상관없으니 함께 해주길 다시 부탁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해병대 공약과 관련해 “서부 전선을 중심으로 경계 업무가 2사단을 포함한 해병대의 주 업무”라며 “앞으로는 스마트 강군화 차원에서 경계 업무는 첨단 과학장비로 가능한 범위 내에서 대체하는 게 필요하다”며 “경계 업무의 과학화를 통해 해병대 부대들이 본연의 상륙작전 역량을 최대한 확대하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육·해·공군은 제대 군인을 위한 회관이 있는데 해병대 제대자를 위한 해병대 회관은 없어서 준4군체계 개편과 맞춰 해병대 회관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준4군체계 공약과 관련해 현재 중장인 해병대 사령관을 대장으로 격상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세부적인 인력 운용 방법이나 인사 또는 조직, 병력, 장비, 무기체계 등은 추후 세부안을 만들겠다”며 “당장 계급부터 이야기하면 혼선이 많아지지 않을까 한다”고 답했다.

(서울·김포=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