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김종인 “이재명, 만나자면 만나”…이준석 “李, 상처만 받을 것”

입력 2022-01-27 08:49업데이트 2022-01-27 08: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뉴스1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의 만남을 예고하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을 만나 봤자 좋은 소리 못 듣는다며 만남을 견제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6일 ‘오마이TV’와의 인터뷰에서 “이 후보는 제게 가끔 안부 전화도 하고 그랬다. 인간적으로는 내가 잘 아는 사람”이라며 “본인이 (나를) 만나보겠다고 그러면 뭐 만날 수는 있는 것이다. 내가 굳이 자연인의 입장에서 그것을 거부하거나 그럴 필요는 없다”고 했다.

다만 캠프 참여 등 선거를 돕는 것에 대해선 “그런 짓은 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동시에 국민의힘 재합류 가능성도 차단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26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김 전 위원장과 독대하면 상식적이라는 발언은 무서운 발언이 많다”고 경고했다. 이어 “진짜 마음에 안 드시는 인사한테는 (면전에) ‘당신은 안 돼’라는 얘기도 한다”고 했다.

이준석 당 대표. CBS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재명 후보가 만나는 게 좋은 건지 아닌지는 판단해 본 뒤 그런 자리를 만들어야 될 것”이라면서도 “냉정한 이야기들은 선거 때 분명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다만 “이재명 후보가 어떤 기대치를 가지고 김종인 위원장을 만난다면 결과는 기대치에 못 미칠 것”이라며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친소관계가 있어 그렇지 이재명 후보 같은 경우에는 김 전 위원장이 더 박하게 대할 수도 있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지난 5일 “뜻이 안 맞으면 헤어지는 것”이라며 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자진 사퇴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