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대선후보 첫 4자토론 이르면 31일 개최…28일 실무 논의

입력 2022-01-26 19:56업데이트 2022-01-26 20: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왼쪽부터), 윤석열, 이재명, 심상정 각당 대선후보가 지난해 11월2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코라시아포럼(THE KOR-ASIA FORUM 2021)’행사 개막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대선 후보 간 첫 TV토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의 4자 토론 방식으로 오는 31일 또는 2월 3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에 따르면 방송 3사는 26일 오후 여야 4당에 공문을 보내 대선 후보 합동 토론회를 오는 31일 또는 2월 3일 열자고 제안했다.

이를 위해 룰미팅 일자로 28일을 제시하며 27일까지 토론 출연 여부와 대체 가능 날짜를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입장문을 통해 “이 후보는 방송 3사의 4자 토론 초청을 수락한다”며 “두 일정 모두 참여가 가능하나 가장 빠른 31일에 성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언론 공지를 통해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다자토론도 관계 없다. 여야 협상을 개시토록 하겠다”고 알렸다.

국민의당은 입장문을 통해 “4자 TV토론을 즉시 추진할 것을 요청한 안 후보의 제안을 받아들여 준 방송 3사 결정을 환영한다”며 “모든 날짜에 참여가 가능하며 가급적 빠른 날짜인 31일에 열릴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 역시 “심 후보는 제안해준 일정 모두 가능하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이라며 “가급적 설 연휴 기간인 31일에 토론회가 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이 후보와 윤 후보만 참여하는 양자 TV토론을 오는 30일 혹은 31일로 추진했다. 하지만 이날 법원이 국민의당과 정의당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두 후보의 양자 TV토론의 실시·방영은 금지됐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