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송영길, 광주 붕괴 사고 현장 방문…피해자 가족 등 항의에 발길 돌려

입력 2022-01-26 14:50업데이트 2022-01-26 14: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16일째인 26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사고현장을 찾아 빠른 실종자 구조와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안전 점검을 당부했다.

송 대표의 현장 방문에 맞춰 피해 가족과 상인들은 ‘해결책 촉구’를 요구하며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피해자 가족 대표는 송 대표가 가족을 만나기 위해 천막으로 향하자 “문제를 해결하고 오시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사고 현장을 찾아 “다섯 분의 실종자들이 조속히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학동 참사 이후 ‘건설안전 3법’을 발의했지만, 건설안전기본법은 계류중이다”며 “심의에서 통과하도록 당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며 국회에 계류중인 건설안전법 통과를 위한 노력도 약속했다.

송 대표는 민주당 광주시당 사무실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이번 사고 희생자와 실종자에 대한 묵념을 한 뒤 모두발언을 통해 “너무나 안타깝고 빨리 희생자들이 수습이 되고 주변 주민의 피해나 추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하고 현장을 체크하도록 하겠다” 밝혔다.

[서울·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