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홍준표 “정치 말년에 이런 모욕 당하고…尹 ‘대의멸친’ 못할 그릇”

입력 2022-01-26 12:00업데이트 2022-01-26 15: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재차 ‘출당’ 언급
크게보기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동아일보 DB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26일 당을 떠날 수 있다는 뜻을 재차 내비쳤다. 다만 자신이 직접 나갈 수는 없으니 차라리 출당시켜달라고 주장했다.

이날 청년과의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서 한 지지자는 홍 의원에게 “이준석 대표와 통화하고 당을 돕겠다고 했나”라고 물었다. 앞서 이 대표는 전주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홍준표 대표와 전화 통화를 했다. 홍 대표가 당의 승리를 위해 어떤 역할이든지 하고 싶다는 마음을 표했다. 접점이 좀 찾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지지자는 “출당, 탈당 이야기가 나오는 와중에 이 당에 계속 있어봐야 손가락질만 받다가 실패한 정치인으로 끝날 것이다”라며 “탈당하고 뭐 하라는 뜻은 아니지만 탈당을 안 하면 좋을 것도 없고 오히려 잃을 것이 더 많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에 홍 의원은 “귀거래사를 읊어야 할 시점에 이런 모욕을 당하고 내참 어이없다”고 답했다.

또 다른 지지자의 “차라리 탈당하시라”는 말에도 “그래도 정치 마무리 시점인데 출당이라면 몰라도”라며 제 발로는 나갈 수 없으니 차라리 쫓아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를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다른 지지자가 “윤 후보는 자기 힘으로 직접 김건희와 최은순을 구속해야 한다. 그것을 못한다면 사퇴해야 한다”고 주문하자 홍 의원은 “대의멸친(大義滅親·대의를 위해 친족도 멸한다)은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대의멸친은 대의를 위해서는 친족도 죽인다는 말로, 큰 일에 사사로운 정은 끊어야 한다는 뜻이다. 윤 후보와의 만찬 당시 처가 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을 제시했지만 별다른 행동을 취하지 않은 데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23일에도 윤 후보 측을 향해 “차라리 출당시켜 줬으면 좋겠다”며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 그는 “내 발로는 (당에서) 못 나가겠고, (선거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권영세 말대로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들이 준동해 차라리 출당이나 시켜 주면 마음이 더 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