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준석, 광주 붕괴사고 현장 찾아 “현산 적극 나서도록 요청”

입력 2022-01-25 20:09업데이트 2022-01-25 20: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아파트 신축 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붕괴 피해자 가족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2.1.25/뉴스1 ⓒ News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화정 아이파크 붕괴 현장을 찾아 “현대산업개발이 더 적극적으로 구조에 나서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5일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과 만나 “실종된 분들의 무사귀환을 빈다. 수색에 방해될까 방문이 늦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6월 당 대표로 당선된 뒤 처음 광주에 와서 학동 붕괴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던 기억이 난다”며 “또 한 번 안전사고가 일어나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실종자를 수색하는데 야당으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며 “당 국토교통위원회 의원들과 이번 사고의 실태를 파악하고 사고를 유발한 이들이 충분한 책임을 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종자 가족들은 이 대표에게 “이번 붕괴 사고는 비단 광주만의 문제가 아니라 건설 현장 전반에 대한 문제”라며 “구조대원분들이 다치지 않고 안전하게 수색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대표로서 작업 전반을 면밀히 살펴달라”고 요청했다.

가족들의 요청에 이 대표는 붕괴사고 피해자 가족협의회 대표와 함께 실종자 수색이 진행 중인 붕괴사고 아파트 22층까지 올라가 현장을 둘러봤다.

내부를 살펴본 이 대표는 “실종자 가족분들이 우려하시는 부분이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이 적극적으로 지원을 하지 않는 점”이라며 “현대산업개발이 적극 나서도록 당 차원에서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현대산업개발이 시공을 맡은 광주 화정 아이파크 아파트 2단지 공사 현장에서는 39층 아파트 1개 동 일부가 무너져 내렸다. 이로 인해 현장에서 일하던 작업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5명은 실종상태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