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선거 지면 감옥’ 발언, 내 얘기는 전혀 아니다”

입력 2022-01-25 09:46업데이트 2022-01-26 08: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찰공화국 다시 열리는 우려 표현한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선거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당선시) 검찰공화국이 다시 열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표현했던 것”이라며 “제 얘기는 전혀 아니었다”고 했다.

이 후보는 지난 24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없는 죄를 만드는 게 특수부 검사들이 해왔던 일이다. 국민 일부에서 우려하시는 검찰 권력이나 국가 권력을 사적 이익으로 남용할 가능성이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윤 후보가 ‘이재명 후보는 확정적 범죄자 같다’고 말씀하셨다. 특수부 검사의 눈으로 본다고 해도 확정적 범죄자로 볼 수는 없는 것”이라며 “증거와 상식, 법리에 의해 판단해야 되는데 특정인을 범죄인으로 판단하는 것은 황당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특수부 검사의 수사방식이 문제가 되는 게 극단적 선택자가 많이 나오지 않느냐. 목적을 정해놓고 수사하기 때문”이라며 “자기들이 정하면 그에 부합하는 증거만 모으고 배치된 증거는 다 빼면서 맞춰가기 때문에 죄를 안 지은 사람이 심각하게 압박을 느낄 때가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발언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에서 벌인 즉석연설을 통해 나왔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이번에 제가 (선거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과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고도 했다.

국민의힘은 당시 이 후보의 발언을 두고 일제히 비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 몸통으로서 감옥에 갈 수밖에 없는 자신의 운명에 대해 부지불식간 그 진심을 토로한 것”이라고 했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지금 나온 대장동 의혹만으로 전과 5범이 될 수도 있으니,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받으면 될 것”이라고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