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北매체 “윤석열 사퇴하라”…尹 “그럴 생각 없어” 응수

입력 2022-01-22 18:30업데이트 2022-01-22 18: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2일 북한매체가 자신을 전쟁광으로 표현하며 후보 사퇴를 촉구하자, “사퇴할 생각없다”고 응수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대한민국 국민 최우선”이라고 했다.

북한 선전 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이날 “(남조선) 언론들은 윤석열의 선제 타격 망언이 세상에 알려지자 해내외 동포들 속에서 성토와 규탄이 밀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전국민중행동을 비롯한 각계각층 시민사회단체가 벌떼처럼 들고 일어나 전쟁광 윤석열이 민족공멸의 선전포고를 했다며 맹렬히 규탄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통일의 메아리는 “언론들은 이어 대북 선제 타격론을 주장하는 윤석열은 더 이상 구태 색깔론으로 남북 대결을 조장하지 말고 조용히 후보 자리에서 사퇴하는 것이 제 살길을 찾는 일임을 알아야 한다고 조소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 이 매체는 “언론들은 윤석열의 처 김건희와 방송기자가 나눈 통화내용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각 계층과 정치인들 속에서 ‘최순실의 국정 농단을 연상시킨다’, ‘윤석열을 뒤에서 조종하는 김건희는 마구 내지르는 최순실보다 훨씬 은근하고 영악하다’, ‘최순실 시즌2’ 등의 비난 조소가 터져 나오고 있는 데 대해서도 상세히 전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1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위협이 계속되고 있다. 방지할 계획이 있나’라는 물음에 “만약 마하 5 이상의 미사일이 발사되면, 거기에 핵이 탑재했다고 하면 수도권에 도달해 대량 살상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1분 이내다. 요격이 불가능하다”며 “조짐이 보일 때 저희 3축 체제 제일 앞에 있는 킬체인이라고 하는 선제 타격밖에는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