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洪 “이준석은 왔다 갔다 하고, 갈길은 먼데 날은 저물고…답답하다”

입력 2022-01-22 09:36업데이트 2022-01-22 09: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선대본 ‘원팀’을 놓고 삐거덕 거리고 있는 윤석열 대선후보(오른쪽부터), 이준석 대표, 홍준표 의원. © 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지금 자신의 처지를 일모도원(日暮途遠· 날은 저물고 갈길은 멀고)에 비유하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홍 의원은 22일 소통채널 ‘청년의 꿈’ 문답코너를 통해 자신이 윤석열 후보에게 ‘몇 몇을 추천’한 것은 국가와 당에 보탬이 되려했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윤 후보 주변의 간신, 이른바 윤핵관(윤석열측 핵심 관계자)이 이를 왜곡, 윤 후보와 자신의 사이를 가로막는 것은 넘어서 자신을 음해했다며 분노했다.

여기에 이준석 당 대표도 윤 후보 옹호발언을 하고 있는 등 “왔다 갔다 한다”며 섭섭함을 감추지 않았다.

일부 지지자가 “이준석은 ‘젊은 김종인 버전’아닌가”라고 묻자 홍 의원은 “제 잘난 맛에 사는게 인생이다”며 놔둬라고 언급, 불편한 심기를 에둘러 표현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최근 자신의 동창이 세상을 등져 슬프다며 “이제 나도 살아온 날보다 훨씬 짧은 살아갈 날이 남았다”며 가는 세월을 한탄한 뒤 “갈길은 멀고 해는 저물고 있다”고 했다.

그래도 홍 의원은 지지자들의 응원에 “고맙다”며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가겠다고 했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전날 방송인터뷰에서 “홍 의원이 사천(私薦) 의도를 가지고 (해당 인사들을) 추천했다는 정황은 아직 없다”며 홍 의원을 감싸 안았다.

이어 “윤 후보 측과 홍 의원 사이 중재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후보도 최대한 (오해를 풀기 위해)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윤 후보에게 권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