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 “대전이 나라 중심… 4차산업특별시로 만들 것”

입력 2022-01-21 16:29업데이트 2022-01-21 16: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1일 “대전 시민 여러분. 대전은 대한민국의 중심이다. 저는 대전의 선택이 바로 우리 대한민국 국민의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제게 충청과 대전은 각별한 곳이다. 저희 선조가 500년을 논산과 공주에서 사셨고, 저도 오래 전에 논산에서 기관장으로 근무를 하고, 대전에서도 근무를 했다. 정치선언 이후 가장 먼저 찾은 곳도 이 곳 대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 윤석열, 대전시민들과 함께 자유와 창의가 보장되는 나라, 누구나 노력한 만큼 공정하게 보상받는 나라, 사회적 약자를 두툼하게 보호하는 따뜻한 나라를 만들겠다”며 “무엇보다 윤석열 정부에서는, 대전이 키워온 과학이 국정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을 이끌어온 과학수도 대전을 4차산업특별시로 만들겠다”며 “최첨단 산업 단지인 중원 신산업벨트를 구축하겠다. 200만 평 규모의 제2 대덕연구개발단지를 건설하겠다”고 제안했다.

또 “4차산업혁명과 국방혁신 4.0에 맞춰 첨단 AI(인공지능)기술을 우리 국방에 도입하는 것 또한 매우 시급하다”며 “이를 위해 과학의 수도 대전에 방위사업청을 이전하겠다”고 했다.

교통망에 대해서도 “대전권에 광역순환도로를 건설하고, 호남고속도로 대전 구간도 확장하겠다. 대전을 통과하는 경부선과 호남선 철도노선을 지하화해서 지상 공간을 시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대전시민이 저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주셔서, 이 부패하고 무능한 정권을 퇴출시키고,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고, 대전이 그 중심이 돼야 하지 않겠나”라고 호소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