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 “대전시로 방위사업청 이전할 것” 공약

입력 2022-01-21 16:28업데이트 2022-01-21 16: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1일 대전시에 방위사업청을 이전하겠다고 공약했다.

대전시가 오랫동안 공을들인 항공우주청을 경남에 설립하겠다고 공약하면서 악화된 지역여론을 겨냥한 포석으로 읽힌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 서구 탄방동 오페라웨딩홀서 열린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4차 산업혁명과 국방혁신 4.0에 맞춰 첨단 AI 기술을 국방에 도입하는 것 또한 매우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구체적으로 “세종시로 옮겨간 중소기업벤처부 자리에 방위사업청을 이전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방위사업청은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 있다.

그러면서 “계룡에 3군 사령부, 국방과학연구소, 민간국방과학기술단지, 항공우주연구원, 이런 모든 것을 합쳐서 방사청까지 이전하며 이 지역이 국방과학기술의 요람이 될 것이고, 생태계가 구축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전=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