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선대본 합류말라”에 홍준표 “그래도 양아치보단 낫다”

입력 2022-01-20 08:06업데이트 2022-01-20 09: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시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본부 합류에 반대하는 지지자에 “그래도 양아치보다 낫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이 언급한 ‘양아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이 만든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에 ‘윤 후보의 선대위에 합류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목소리가 빗발치자 이같이 답했다. 홍 의원이 윤 후보와 만나 조건부 선대본부 합류 의사를 밝혔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다.

홍 의원은 이날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식당에서 윤 후보와 만찬 회동에서 “국정운영능력을 담보할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 처갓집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하면 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의원은 그간 이 후보를 수차례 ‘양아치’라고 비판해온 바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본인이 대장동 사업을 설계했고 자신의 치적이라고 하더니 비리가 터지니까 몰랐다고 한다. 양아치나 하는 짓”이라고 했다. 같은 해 2월에는 “(이 후보가) 형수에게 한 욕, 어느 여배우와의 무상 연애는 양아치 같은 행동”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후보 선대위에 건진 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 관여했다는 의혹과 관련 이를 비판하는 여론이 올라오자 홍 의원은 “건진 도사를 추천한 사람이 있다더라”고 답했다. 건진 법사가 처음 선대위 산하조직에 들어간 것은 윤 후보의 뜻이 아니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