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장영하, 이재명 부인 웃음 담긴 통화녹음 추가 공개

입력 2022-01-20 03:00업데이트 2022-01-20 08: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형수 통화 중 음성파일 일부분을 들려주고 있는 장영하 변호사.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가 이 후보와 형수 간 통화 도중 비웃는 듯한 소리를 담은 파일이 19일 추가로 공개됐다.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파일 1건을 새로 공개했다. 이 파일에 따르면 이 후보의 형수 박모 씨는 이 후보와 통화 과정에서 “우리는 정치하는 사람도 아니고, 평민이라고”라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그래요? 미친×”이라고 말하며 껄껄 웃었다. 옆에서 통화 내용을 함께 듣던 김 씨도 큰 소리로 웃었다. 장 변호사는 “이 후보의 쌍욕과 손아래 동서의 비웃음소리가 특히 뼈에 사무쳐 도저히 잊을 수 없다”는 박 씨의 발언도 전했다.

장 변호사는 전날에는 이 후보의 욕설과 막말이 담긴 총 160분 분량의 통화 녹음 파일 34건을 공개했다.

이 후보는 “다신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며 거듭 사죄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제가 욕한 것은 잘못했다”며 “그러나 전에도 말씀드린 것처럼 어머님 때문에 저로서는 선택할 방법이 없었다. 제가 부족했다”고 했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