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 사우디 최초 메트로 건설현장 방문…“韓기업 참여 자긍심”

입력 2022-01-19 17:53업데이트 2022-01-19 17: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한국 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메트로(전철) 건설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리야드 메트로는 사우디 정부의 ‘비전2030’ 정책 일환으로 추진되는 대형 프로젝트로, 대중교통이 없는 리야드의 도심 교통난 해소와 과도한 석유 소비량 감소를 위해 압둘라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 전 국왕이 직접 지시한 핵심 사업이다.

사우디 최초 매트로이자 리야드 최초 대중교통 시스템인 리야드 메트로는 도심 내 168㎞에 달하는 6개 노선 가운데 3개 구간 64㎞를 한국 기업인 삼성물산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시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리야드 메트로 4D1 역사 대합실에서 삼성물산 관계자로부터 건설 현장에 대한 브리핑을 청취했다.

문 대통령은 사업 설명을 들은 뒤 “중동에서 과거 단순 시공 위주의 수주에서 벗어나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친환경 복합 교통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우리 기업에 자긍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저가 수주경쟁이 아닌 우수한 기술력과 차별화된 사업관리로 사우디 핵심 사업에 참여하고 있어, 우리 해외건설 업체가 추구할 새로운 방향성과 가능성을 희망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사우디는 우리 건설기업이 최초로 진출한 중동국가이면서, 현재 해외건설 누적 수주액 1위인 중점 인프라 협력 국가로서, 사우디가 추진하고 있는 네옴, 키디야 등 신도시 메가 프로젝트 구축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경험과 기술이 적극 활용되고, 유가 회복으로 발주 재개되는 다양한 플랜트 프로젝트에도 우리 기업의 참여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 차원에서도 사우디 정부와 긴밀한 G2G(정부간 계약) 협력을 통해 사우디에서의 수주 모멘텀을 이어 나가고, 우리 기업이 지속 성장·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역사 내부와 승강장을 둘러본 후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하면서,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어려운 환경 속에서 우리 근로자들이 흘리는 땀방울과 노력의 성과가 양국 경제 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야드(사우디아라비아)·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