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수정, 野선대본부 고문 사퇴…“안희정 불쌍” 김건희 발언 사과 하루만

입력 2022-01-19 07:59업데이트 2022-01-19 08: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장승윤 기자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여성본부 고문에서 물러났다.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미투(Me Too·성폭력 피해 사실 폭로)’ 관련 발언에 사과한 뒤 당내 비판이 일자 사퇴한 것이다.

이 교수는 “MBC ‘스트레이트’ 보도와 관련해 김지은 씨에게 고통을 준 부분에 대해 사과를 해야 한다고 생각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는데 너무 시끄러워 고문직을 사임했다”고 지난 18일 더팩트에 밝혔다.

이 교수는 “고문직을 물러난 것은 양심의 선택이었다”며 “굳이 계속 직을 유지해야 할 이유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해촉된 것은 아니고 스스로 물러난 것”이라며 “고문직을 물러났다고 해서 윤 후보와 아예 관련이 없게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 16일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김건희 씨와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이모 기자의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통화에서 김 씨는 “난 솔직히 안희정 (전 충남지사)이 불쌍하다.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안희정 편”이라며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냐”고 말해 ‘2차 가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이튿날 이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 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진심으로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줄리설’로 인한 여성비하적 인격말살로 후보자 부인 스스로도 오랫동안 고통받아왔었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이신 김지은 님의 고통에 대해서는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