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국민의힘 “27일 토론 확정 아냐…31일 황금시간대가 적합”

입력 2022-01-18 15:27업데이트 2022-01-18 15: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오는 27일 첫 TV토론에 합의했다고 알려진 가운데, 국민의힘 측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며 31일 토론을 제안했다.

앞서 민주당 TV토론 준비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두 후보가 오는 27일 지상파 방송 3사 주관으로 밤 10시부터 120분간 양자 토론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대표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7일 양자토론 보도는 사실하고 좀 다른 내용”이라며 “공중파 3사가 오는 27일이 좋겠다는 의견을 저희에게 보냈는데 민주당이 이것을 그대로 릴리즈(발표)한 거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27일에 토론을 하겠다는 것은 방송사의 의견인 것”이라며 “양당은 협의를 거쳐서 (토론 날짜 확정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주민 민주당 의원과도 통화를 했다”며 “(박 의원도) 발표 때 혼선이 있다고 했고, 양당은 오늘이라도 전화해서 만나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설 전날이 전세대가 다 모이고 저녁식사를 하기 때문에 31일이 가장 적합하지 않겠나”라며 “가능하면 황금시간대에 토론이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시간대와 관련해서는 “밤 10시를 넘어서 하는 건 좀 무리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방송토론 시점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많은 국민이 가장 좋은 시간대에 많이 시청해서 국가 지도자로서 어느 분이 적합한지에 대한 판단 기회를 가장 효과적으로 효율적으로 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고 성 의원은 전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