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北 4번이나 미사일 쐈는데…靑, 尹대북정책 비판에 “신중해야”

입력 2022-01-18 10:25업데이트 2022-01-18 10: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은 17일에 발사한 2발의 탄도미사일이 ‘전술유도탄’이라고 밝혔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정부의 대북 대응을 비판한 데 대해 “아무리 선거지만 이런 문제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올해 들어 네 번째 미사일 도발을 벌인 당일 나온 발언이다.

박 수석은 지난 17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윤 후보가 정부 대응을 비판했다. 어떻게 보느냐’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수석은 이어 “문재인 정부만 대응을 제대로 못하는 것으로 평가하면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후보는 같은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이 새해 들어 벌써 네 번째 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대한민국 안보에 대한 겁박이자 도발”이라고 올렸다. 그러면서 “현 정부는 ‘도발’이라는 말조차 입에 올리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수석은 이에 대해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할 때는 전쟁 공포에 살지 않았냐. 지금은 전쟁 공포에 사로잡히는 분위기가 극복됐다고 생각한다”며 “남북관계 개선, 북미관계 문제 등이 다 연결돼 있기 때문에 단편적으로 문제에 접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북한은 지난 17일 동해상으로 미사일 2발을 쐈다. 앞서 5일과 11일 자강도 일대에서 극초음속미사일, 14일에는 평안북도 의주에서 단거리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리는 등 미사일 연쇄 도발을 감행하고 있다.

청와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거나 도발로 규정하지 않았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이 금년 들어 네 차례나 연이어 미사일을 발사하는 매우 유감스러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만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