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靑 신임 민정수석에 김영식 전 법무비서관

입력 2022-01-17 10:41업데이트 2022-01-17 11: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영식 민정수석.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신임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김영식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내정했다. 아들의 입사지원서 논란으로 김진국 전 민정수석이 물러난 지 27일 만이다.

김 신임 수석은 광주 송원고등학교와 연세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해 사법시험(40회)에 합격했다. 이후 광주지법, 서울남부지법, 서울행정법원, 서울고법을 거쳐 광주지법과 인천지법에서 부장판사를 지냈다.

2019년 5월부터 작년 4월까지는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법무비서관으로 재직했으며 법무비서관에서 물러난 후 지난해 7월부터는 법무법인 광장의 변호사로 근무했다.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김 신임 수석은 국정철학 이해도가 높고 탁월한 업무능력과 소통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개혁국정과제의 안정적 마무리와 공직기강 확립 등 민정수석으로서의 소임을 원만하게 수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