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단독]李 54건-尹 11건…네거티브 대선에 언론보도 이의신청 ‘남발’

입력 2022-01-16 14:17업데이트 2022-01-18 18: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여야 대선 후보들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인심위)에 지난 1년 간 약 65차례에 걸쳐 언론보도 관련 이의를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역대급 네거티브 대선 국면 속에서 여야 후보들이 자신들을 겨냥한 네거티브 관련 보도에 대해 이의신청을 남발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이 선관위로부터 받은 ‘차기 대선 인심위 심의 내역’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측이 이의신청한 건수는 총 54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측이 이의신청한 건수는 총 11건이었다. 두 후보자들이 이의신청한 건수만 총 65건으로, 17~19대 대선까지 접수된 전체 이의신청 건수인 64건과 맞먹는다.

이 후보 측이 이의를 신청한 54건의 경우 절반 수준인 28건이 기각됐다. 특히 이 중 24건이 대장동 관련 보도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이 후보가 무분별한 이의신청으로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 한다”며 “검경의 늑장, 부실, 꼬리자르기 수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언론검증까지 가로막힐 경우 대장동 사건의 진실이 은폐될 우려가 높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 측이 이의신청한 11건 중에선 윤 후보의 언행을 지적한 보도 등 4건이 기각됐다.

인심위 심의위원들은 이의신청을 제기한 후보자들과 각 언론사의 의견을 청취한 후 기각 또는 정정보도, 반론보도, 경고문 게재, 경고, 주의, 공정보도 협조요청의 제재 수의를 결정한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