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번주 尹 만나는 홍준표 “총대 메는 바보짓 안할 것”

입력 2022-01-10 03:00업데이트 2022-01-10 05: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러브콜에 “뒤에서 돕겠다”… 선대본 합류 거부 의사 밝혀
“尹 지지율 하락, 역량 부족 때문… ‘원팀’ 운운 천부당만부당한 소리”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사진)이 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도와주더라도 뒤에서 도와주는 형식이 맞지, 앞장서서 총대 메는 바보짓을 이제 안 하려고 한다”며 선거대책본부 합류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이르면 이번 주 윤 후보와 홍 의원의 공식 회동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홍 의원이 “적극적으로 후보를 도와야 한다”는 주장에 선을 그은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온라인 커뮤니티 ‘청년의꿈’에 ‘이 당의 특징’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제가 27년간 몸담은 이 당은 일이 잘되면 몇몇 내시들이 공을 독차지하고 일이 잘못되면 한 사람에게 독박을 씌우고 내시들은 숨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서기 싫었던 탄핵 대선 때 (후보로) 나갔다가 당을 살려 놓으니 당시 상황도 무시하고 안철수와 단일화 안 해서 졌다고 덤터기 씌우는 사람들이 이 당과 한국 보수층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뒤에서 제 할 일은 할 것”이라고 했다.

2017년 대선 때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후보로 나선 홍 의원은 득표율 24.03%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41.08%)에게 패했다. 당시 3위를 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득표율이 21.41%다. 일각에서는 단일화를 통해 홍 의원과 안 후보에 대한 표심을 합쳤으면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왔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의 (지지율) 추락 원인은 역량 부족과 가족 비리로 인한 ‘공정과 상식’의 상실 때문”이라며 “추락 원인을 해소하는 데 주력해야지 뜬금없이 ‘원팀’ 운운하는 것은 천부당만부당한 소리”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의 지지율 하락 원인은 ‘원팀’ 여부가 아니라 윤 후보 본인에게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다만 홍 의원의 선대본 합류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홍 의원은 현재 당 대구 지역 선거대책위원회 고문으로 이름을 올린 상태다. 홍 의원 측 관계자는 “현재는 형식적으로만 ‘원팀’이 구성된 상태지만 홍 의원이 (윤 후보 측에) 일정한 여건이 갖춰진다면 적극적으로 윤 후보 지지에 나서 실질적인 원팀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