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비천한 집안’ 발언에…홍준표 “조선시대 이야기냐”

입력 2021-12-06 14:07업데이트 2021-12-06 14: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News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비천한 집안 출신’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출생의 귀천으로 사람이 가려지는 세상이라면 그건 조선시대 이야기”라고 일갈했다.

홍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지금 그 사람의 처신과 행적, 그리고 나라와 국민을 향한 열정으로 지지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올렸다.

홍 의원은 이어 “이재명 후보를 출생의 비천함으로 비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변호사는 고용된 총잡이에 불과한데 살인범을 변호했다고 비난해서도 안 된다”라며 “그가 과연 그동안의 품행, 행적, 태도 등이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있는지를 따지는 것이 올바른 비판”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지난 탄핵 대선 이후 다시 당 대표가 됐을 때 어느 언론사 간부가 ‘평시라면 당신이 대통령 후보를 할 수 있었겠냐. 어차피 안 될 선거니, 당신에게 기회가 간 것 아니냐’하는 말을 듣고 분노와 동시에 한국 사회에 거대한 부패 카르텔이 있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라면서 “대통령 선거가 정책은 실종되고 감성과 쇼만으로 가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불행”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 후보는 4일 전북 군산 공설시장을 찾아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라며 “그러나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느냐. 제 출신이 비천한 건 제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라고 호소했다.

이에 야당에서는 이 후보가 논란이 된 조카의 스토킹 살인사건 변호, 형수 욕설 등을 ‘집안 탓’으로 돌리고 있다며 “국민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최은영 동아닷컴 기자 cequalz81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