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안철수-심상정 6일 회동… ‘제3지대’ 공동 전선 구축 시동

입력 2021-12-05 16:40업데이트 2021-12-05 17: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6일 만나 ‘제3지대’ 공동 전선 구축에 시동을 건다. 두 사람은 단일화 논의에는 일단 선을 그으면서 새로운물결(가칭) 김동연 후보 등 “양당 체제를 끝내야 한다”고 주장하는 후보끼리 공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심 후보는 5일 MBN 인터뷰에서 “양당 체제가 계속 지속되다 보니 차악의 선택을 국민들에게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 대해 “미국이나 선진국 같았으면 이 정도의 도적적 결함과 사법적 문제 의혹만 갖고도 후보에서 사퇴해야 할 분들”이라고 날을 세웠다. 심 후보는 안 후보와의 단일화 논의에 대해선 “아직은 시기상조”라며 “정치 개혁이나 정치 교체를 위한 분야에서 다양한 공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당체제 종식과 다당제 책임 연정 시대를 열기 위해 ‘중도 공조’를 적극적으로 모색해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 측도 이날 심 후보와 회동에 대해 “정책 공조와 대장동 의혹, 고발사주 의혹 특별검사 도입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청년 내각 출범식’을 열고 “내가 처음 정치를 시작한 이유가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