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이준석, ‘제주 담판’ 불발…권성동 “尹 제주 안 간다”

입력 2021-12-03 10:42업데이트 2021-12-03 11: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제주 담판’은 결국 불발됐다. 양측 모두 의견 조율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회동을 하는 건 적절하지 못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3일 오전 윤 후보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 대표가 없는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진행했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 들어서며 ‘윤 후보가 제주에 가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안 간다”고 답했다.

그는 ‘이 대표가 윤 후보를 만날 의사가 없다고 밝혔기 때문인가’라고 묻자 “(이 대표는) 오늘 울산으로 간다”고 짧게 대응했다.

그러면서 “그런 걸(이 대표의 울산행) 떠나서 뭔가 만나면 해결이 돼야 하는데”라며 “의견 조율 과정을 거치지 않고 가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뉴시스 취재를 종합한 결과 윤 후보는 당초 이날 제주에 있는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제주행을 결심한 상태였다. 전날(2일) 윤 후보와 만난 당 상임고문과 홍준표 의원 등은 윤 후보에 ‘포용력’을 요구했고 그 역시 이같은 조언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대표 측이 윤 후보 측으로부터 아무 연락도 받지 못했다며 만날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밝힌 후 상황은 다시 틀어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