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준석 “우리 후보 정치 잘 몰라…당이 보완 고민할 때”

입력 2021-11-29 16:49업데이트 2021-11-29 16: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우리 후보(윤석열 전 검찰총장)가 경험하지 못한 여성정책이나 가정, 육아 등 특화된 여성 정책 영역에서 피드백 주는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우리 후보는 기본적으로 검찰공무원으로 계속 근무해오면서 정치를 잘 모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 후보는 당원과 국민의 많은 성원으로 입문하자마자 대선 후보를 맡게 됐다. 그래서 당에 의지하는 게 많고 후보가 경험하지 못한 여성정책에 대해 조언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어떻게 하면 후보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당이 어떻게 보완할까 만을 고민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방선거 공천과 관련해 “남성과 여성 차별이 없는 누구나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노력을 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주 공직후보자 자격시험 강의 동영상을 찍기 시작할 것”이라며 “공직후보자 기초자격시험은 떨어뜨리려는 시험이 아니다. 당에서 꾸준히 활동하고 동영상 강의를 이수한 당원은 누구나 만점을 받는 시험으로 설계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가 맡는 동영상 강의는 당헌당규 부분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