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英 글래스고 도착…기후변화 당사국총회 참석

뉴시스 입력 2021-11-01 08:05수정 2021-11-01 0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박9일 일정으로 유럽을 순방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에 도착했다.

이날 전용기편으로 로마에서 출발한 문 대통령은 오후 10시30분께 영국 글래스고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는 우리 측에서 김건 주영국대사, 영국 측에서 버틀러 외교부 대표, 로스 영국여왕실 법률담당이 문 대통령을 마중 나왔다.

문 대통령은 1~2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미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등 100여개 국 정상과 함께 COP26에 참석해 기후변화 대응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COP26 기간 정상회의 기조연설, 의장국 프로그램 ‘행동과 연대’ 라운드테이블 연설 등을 통해 한국의 상향된 2030 NDC(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발표하고, 한국 정부의 선진적인 탄소중립 정책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 메탄 서약 가입도 선언할 예정이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이 주도하는 글로벌 메탄 서약은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배출되는 메탄 배출량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한다는 목표 실현을 위한 국제연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영국 글래스고 일정을 마치고 오는 2~4일 헝가리를 국빈 방문한다.

[글래스고(영국)·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