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민심잡기 나선 野주자들, ‘이재명 공략법’ 질문에 대답은?

윤다빈기자 입력 2021-10-25 20:48수정 2021-10-25 2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5일 대전KBS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충청지역 합동토론회에서 후보자들이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윤석열,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후보. 2021.10.25/뉴스1
다음달 5일 치러지는 국민의힘 최종 대선 후보 결정을 앞두고 열린 25일 대전·세종·충북·충남 합동토론회에서 4명의 주자들은 정책 공방에 집중했다. 각 주자들의 부인까지 등장한 격렬한 네거티브 공세로 인해 야권 지지층의 우려가 커지자 각 주자들은 내부를 향한 설전을 일시적으로 멈춘 것. 대신 후보들은 ‘공동의 적’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로 공세의 방향을 돌리며 한 목소리로 “이재명을 이길 수 있는 후보는 자신”이라고 강조했다.

● 洪 “민노총 강경대응” 尹 “그렇게 되나”


전날 서로를 향한 ‘실언·망언 리스트’를 쏟아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은 이날 토론에서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등 노동 분야와 관련한 사회적 대타협을 두고 공방을 펼쳤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사회적 타협을 위해서는 노사정이 합의해야 하는데, 민노총 같은 강성노조를 끌어들여서 타협을 할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홍 후보는 (민노총 등에) 강경하게 진압한다고 하는데 그렇게만 해서 과연 될 수 있냐”고 맞섰다. 홍 의원은 “법치주의에 근거해 강경히 할 때는 해야 한다”고 맞받았다.

언론 정책과 관련해서도 홍 의원이 “문재인 정권에서 언론중재법까지 만들어서 언론을 탄압받고 있다. 대통령이 되면 언론개혁을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묻자 윤 전 총장은 “언론사끼리도 서로 건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했다. 이에 홍 의원이 “집권하면 청와대가 언론사 운영에 일체 관여하지 않겠다”면서 공영방송 민영화 등의 방안을 제시하자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의) 공약과 말씀에 상당부분 공감과 동의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을 두고 홍 의원을 향한 공세에 나섰다. 부친의 고향이 충남 공주인 윤 전 총장은 “2017년 (대선에) 출마하실 때는 개헌을 해서라도 국회를 다 이전해서 완전한 수도로 해야 한다고 했다가 이번에는 국회의사당 이전은 시기상조라고 했다”며 “세종의사당 설치 법안 의결에 불참했는데, 지금은 어떤 생각이냐”고 물었다. 이에 홍 의원은 “(2017년) 탄핵 대선 때 (공약으로) 나왔던 것을 시비를 건다”면서 “윤 후보가 국회에 안 들어와서 모르는데, 국회에 분쟁이 나면 해결할 기구가 없다. 개헌을 해서 국회가 상·하원제로 나눠서 하나를 세종시로 전부 옮기는 게 맞다”고 맞받았다. 윤 전 총장이 국회의원 경험이 없다는 점을 꼬집은 것.

앞서 열린 6차례의 토론회와 달리 이날 각 주자들이 정책으로 맞붙은 것은 당 안팎의 우려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및 ‘개사과’ 논란, 홍 의원의 막말 공방 등이 이어져 오면서 야권에서는 “후보들 간의 과열 경쟁으로 비호감도만 높아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 ‘이재명 공략법’ 두고 설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른바 ‘대장동 1타강사’로 이름을 알린 원 전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공략법을 물으며 논쟁을 주도했다. 원 전 지사는 홍 의원에게 “40대에게 이 후보 지지세가 높은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자 홍 의원은 “전교조 세대의 하이라이트가 40대다. 전교조 교육 받은 사람이 한국사회에 중추가 됐다”면서 “(반면) 2030 세대는 전교조에 반발하는 개성 있는 세대가 됐다”고 답했다.

또 원 전 지사는 “이재명은 뭐라도 할 것 같은 이미지인데, 국민의힘 후보는 너무 왕처럼 굴어서, 이월상품이라서 싫다고 한다. 어떻게 돌파하냐”고 했고, 홍 의원은 “저는 왕(王)자를 써본 적도 없고, 왕처럼 하지도 않았다”고 윤 전 총장에게 화살을 돌렸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를 겨냥해 “우리 국민들이 ‘흙수저’라고 하면 어려운 입장을 다 이해해 줄 것처럼 생각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고 했다. 또 “이 후보는 이미 특권층에 편입된 사람”이라며 “정말 흙수저 정신이 있다면 대장동 비리 같은 게 있었겠나”라고 비판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