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연구원 백현동 ‘2종 주거지’ 변경 요구…성남시 ‘준주거지’로 특혜 의혹

뉴스1 입력 2021-10-25 10:44수정 2021-10-25 10: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으로 출근을 하던 중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지사직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2021.10.25/뉴스1 © News1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용도가 변경되면서 특혜 논란이 제기된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와 관련해, 식품연구원이 애초 성남시에 요구한 사항은 준주거지가 아닌 ‘2종 주거지’인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식품연구원은 지난 2014년 4월 성남시에 백현동 부지 매각에 대한 행정 지원을 요청하는 공문에 “우리 연구원이 매각을 촉진코자 사업성이 확보된 도시관리계획변경 결정(녹지지역 → 제2종 일반주거지역) 및 도로·광장 도시계획 시설변경 결정을 위한 서류를 작성해 도시계획결정 입안 권한이 있는 귀청에 제출하오니”라고 명시,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을 요청했다.

식품연구원은 그해 말까지 전북혁신도시 신청사로 이전하기로 예정돼 있었다. 이를 위해 기존 부지를 팔아 예산을 충당해야 했지만, 부지 매각이 8차례나 무산되면서 어려움을 겪자 아파트 건설이 가능한 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성남시는 2015년 해당 부지를 식품연구원이 요청한 제2종 일반주거지역이 아닌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했다. 이재명 당시 시장은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한다는 보고서에 직접 서명했는데, 준주거지역은 일반주거지역보다 아파트를 높게 지을 수 있어 사실상 특혜라는 게 야당의 지적이다.

주요기사
국민의힘은 이같은 특혜 뒤에 2006년 지방선거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 후보 캠프 출신인 김모씨가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김씨가 2015년 1월 백현동 부동산 개발 업체에 영입된 이후 해당 부지가 준주거지역으로 변경됐기 때문이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20일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성남시가 백현동의 용도변경 허가를 내준 시점이 김씨가 해당 사업으로 3000여억원을 챙긴 A사로 영입된 뒤였다”며 김씨의 로비 의혹을 제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