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김웅 조사 방침…일정 조율

고도예 기자 입력 2021-10-24 19:07수정 2021-10-24 19: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르면 이번주 중 국민의힘 김웅 의원을 불러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일정을 조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공수처 수사3부는 김 의원 측과 출석 일정을 조율 중이다. 김 의원은 그간 공수처의 출석 요구에 “국정감사 일정을 고려해 26일 이후 출석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4월 3일과 8일 여권 정치인 등에 대한 고발장 등을 텔레그램을 통해 조성은 씨에게 전달한 뒤 전화로 “고발장 초안을 저희가 일단 만들어서 보내드리겠다”고 하는 등 발언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일각에선 김 의원이 출석 요구를 거부할 경우 공수처가 김 의원을 당장 조사하기 어렵다는 전망도 나온다. 올해 12월 9일 정기국회 종료일까진 국회 본회의 과반수의 동의 없이는 김 의원을 체포할 수 없다. 공수처는 김 의원에 대한 체포 동의 요구서를 국회에 송부하는 방안은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

주요기사
공수처는 김 의원을 부른 뒤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공수처는 고발장에 첨부된 실명 판결문을 열람한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 검사 등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도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