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유동규 배임 뺀 檢, 이재명 일병 구하기 눈물겹다”

강경석기자 입력 2021-10-22 17:02수정 2021-10-22 17: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2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2021.10.22/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직무대리를 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를 공소사실에서 제외한 것을 놓고 야권은 22일 “공작 기소”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와 의원 29명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공작수사 조작하는 검찰은 각성하라”며 피켓 시위를 벌였다. 김 원내대표는 “단군 이래 최대의 개발비리 특혜 의혹 사건의 몸통을 숨기고 꼬리를 자르려는 의도가 있다”며 “검찰이 기소한 범죄사실은 코끼리의 꼬리 정도 수준 밖에 되지 않아 ‘공작적 기소’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검찰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일병을 구하기 위한 눈물 어린 사투”라고 꼬집었다.

이날 검찰이 방역수칙을 이유로 김 원내대표를 포함한 5명만 대검 청사에 입장할 수 있게 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강하게 반발하며 2시간 반 가까이 대치하기도 했다. 결국 박성진 대검 차장이 청사 정문 앞으로 나와 “(배임 혐의에 대해) 불기소한 것이 아니라 보류를 한 것”이라며 “보완 수사를 꼭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은 “국민의힘 대검 항의 방문은 검찰 수사를 흔들겠다는 악의적 실력행사”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기소에서 배임죄를 뺀 건 검찰이 검찰이기를 포기한 일”이라며 “검찰 수사가 아니라 여당 대선 후보 사수대라는 소리를 들어도 할 말 없을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문재인 정권이 민심을 외면하고 공정과 정의는 쓰레기통에 던지고 민주당 정권 연장의 길을 선택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비판했고,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측도 “검찰이 배임죄를 빼고 유 전 본부장을 기소한 것은 이 후보와의 연결고리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검찰이 알아서 ‘이재명 구하기’ 사설 로펌으로 나선 것”이라고 반발했다.

주요기사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정의당이 지금껏 특검에 유보적이었던 건 검찰의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기대했던 것”이라며 “지금 검찰의 부실수사, 뒷북수사로 검찰 스스로가 특검을 불러들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후보가) 결자해지 차원에서 특검을 수용해 털고 가는 게 좋지 않겠느냐, 그런 의사가 없나 이 후보께 묻고 싶다”고 말했다.

강경석기자 coolup@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