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시비 차단하려 尹 언급”…송영길 “공수처, 金체포동의안 내야”

장관석 기자 입력 2021-10-20 16:53수정 2021-10-20 17: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나눈 통화 내용을 복원해 공개한 가운데 김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리는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기상청 종합국감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의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제보자 조성은 씨와의 통화 녹취록이 19일 언론에 보도된 데 대해 “방송을 보면 앞뒤 다 자르고 이야기한 게 많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검찰과의 연관성을 부정했다.

김 의원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발장을 검찰에서 받은 것이 맞느냐’는 물음에 “제보자가 누군지 몰랐고 (제가) 계속 헤맸다는 사실을 알고 있지 않느냐”라며 “제가 기억하는 바에 의하면 검찰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MBC가 19일 공개한 녹취록에는 김 의원이 “제가 (대검찰청으로)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것” 또는 “우리가 좀 어느 정도 초안을 잡아봤다”라고 조 씨에게 말한 대목이 나온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검찰에서 시빗거리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으니 그런 것을 차단했으면 좋겠다는 맥락에서 이야기한 것으로 파악한다”고 했다. 또 “(고발장이) 대검에서 건너온 자료라면 왜 대검에 좋은 이야기를 잘 해놓겠다고 이야기하겠느냐”라며 “검찰과 (저를) 연결시키는 것은 더불어민주당의 희망사항이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MBC라디오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체포동의안을 국회에 요구하라. 그럼 민주당이 바로 동의하겠다”라며 “왜 그렇게 수사에 미적거리는지 이해를 못하겠다. 이 정도 증거를 갖고 소환을 못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소속 의원들은 “공수처가 정치권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윤 전 총장 등 관련자 전원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했다.

주요기사
조성은 씨는 이날 MBC·KBS 라디오에 출연해 “녹취록에 윤석열 이름이 없다고 목숨을 걸었던 곳은 윤석열 캠프였다”며 윤 전 총장 측을 비판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