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낙연과 긴 통화…조만간 찾아뵙기로” 내부 수습 나서나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4 17:44수정 2021-10-14 1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뉴시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부산 영도구 순직선원위령탑에서 열린 ‘제43회 순직선원 위패봉안 및 합동위령제’에 참석, 추도사를 하고 있다. 2021.10.14.(사진=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제공)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더불어민주당 경선 결과에 수용할 뜻을 밝힌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조만간 만나기로 했다며 다시 한번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 김해기지를 찾아 ‘미라클 작전’ 수행부대를 격려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아침에 이 전 대표께 전화드렸고 긴 시간을 통화했다”며 “여러 가지 말씀, 심경을 잘 전해 들었고 조만간 한번 찾아뵙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재명 당선자는 전날 이 전 대표와 통화했다고 한다”며 “저도 이재명 당선자에게 이낙연 후보를 적극 예우해 꼭 찾아뵈라 권유했다”라고도 했다.

송 대표는 “이낙연 대표가 끝까지 경선에 아주 열심히 뛰어주셨고 의미 있는 득표를 했다”며 “아쉽게 당선되지 못했지만 민주당 5선 국회의원이시고 국무총리, 당대표 지냈던 중진인 만큼 여러 가지 아픈 마음과 지지자들을 달래면서 당무위 결정에 승복 선언해주셨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송 대표는 다른 후보들도 언급하며 ‘원팀’ 정신을 내세웠다. 그는 “추미애 후보는 상임고문단 회의 때 만났고 박용진, 정세균, 김두관 후보와 다 통화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고, 이 아픈 상처를 보듬고 원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낙연 전 대표를 잘 모시고 또 한 번 조만간 뵐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지지했던 모든 분들에게 위로를 드린다”며 “하나의 민주당으로, 용광로 선대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가 이 전 대표 및 이 후보와의 통화 사실을 공개한 것을 두고 민주당 지지층 내부의 분열을 수습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송 대표는 전날 YTN 인터뷰에서 대선 경선 결과를 놓고 빚어진 무효표 논란과 관련해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자신을 강도 높게 비판한 데 대해 “거의 일베 수준으로 공격했다”며 “저는 언론개혁을 떠들던 그런 개혁당원이라는 분들이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을 보고 스스로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한 바 있다.

또 이낙연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의원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이재명 대선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서는 “거의 국민의힘 대변인처럼 하면 안 되는 것 아니냐”고 하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 ‘원팀’ 기조가 가능하겠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송 대표는 “아무래도 (이 전 대표를) 지지하셨던 분들의 마음에 상처 있을 것이다. 위로를 드린다”며 “설훈 의원도 승복의 글을 써서 감사 메시지를 보냈고, 전화를 몇 번 드렸는데 연결은 안 됐지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인터뷰에서도 제가 이 전 대표를 지지했던 대다수분들에게 존경을 보내고 우리 당을 사랑하는 분들이라고 표명했다”고 답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