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추가 무력시위 여부에 주목…‘국방력 강화’ 총화했을까

뉴스1 입력 2021-10-13 11:39수정 2021-10-13 1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맞아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를 11일 3대혁명 전시관에서 개막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사진은 개막식이 끝난 뒤 전람회장을 돌아보는 김정은 총비서.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국방력 강화 의지를 거듭 밝히면서 올해 남은 기간 추가 무력시위에 나설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 총비서는 지난 11일 당 창건 76주년(10월10일)을 기념해 열린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기념연설에서 국방력 강화는 ‘시대 요구’이자 ‘중핵적인 국책’이라며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천명했다.

그는 특히 한국의 군비 증강과 미국의 적대 정책을 국방력 강화 명분으로 내세워 한국이 대북 억제력을 위해 무기 개발을 하듯 자신들도 자위권 차원에서 무기 시험을 계속하겠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따라 앞서 대화 조건으로 제시한 ‘이중적 기준’과 ‘적대 정책’ 철회에 대한 한미의 유의미한 태도 변화가 있다고 판단하기 전까지는 북한이 지난 1월 8차 당 대회에서 공언한 대로 핵무기 고도화·소형화를 위한 새로운 무기 시험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주요기사
북한은 자신들의 무기 시험을 ‘도발’로 규정한 데 대한 반발을 본격화한 지난달에만 장거리 순항미사일과 극초음속 미사일 등 4차례나 무력시위에 나섰다.

‘자위권 차원’의 무기 개발이라는 김 총비서의 주장과 별개로 한미의 여론은 그다지 낙관적이지만은 않은 분위기라는 점도 압박을 강화하기 위한 추가 무력시위 가능성을 높인다.

특히 ‘주적은 전쟁이지 한미가 아니다’, ‘남조선을 겨냥한 국방력 강화가 아니다’는 김 총비서의 발언은 대화를 향한 진전으로 평가되지만, 진의를 의심하는 시각이 여전하다.

반면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번 국방발전전람회를 끝으로 올해 국방력 강화 사업을 정리하고 당분간 상황관리에 돌입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내부적으로는 내년 1월 초 새 국가 기조가 제시될 김 총비서의 신년사 발표가, 대외적으로는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예정돼 있어 남은 기간 정세 관리 필요성이 높은 시기이기 때문이다.

또 이미 지난달에만 4차례 무력시위를 단행하며 새로운 기술을 시험한 상황에서 더 강한 압박을 주기 위해서는 무력시위 수준을 높여야 하는 데 대한 부담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이번에 처음 개최한 국방발전전람회가 올해 국방력 강화 사업을 ‘총화’(결산)하는 성격의 자리였을 수도 있다. 지난 5년간 개발한 첨단무기들을 한자리에 모아놓은 이번 전람회는 열병식에 버금가는 대대적인 규모로 개최됐다.

전람회로 올해 국방 분야 사업이 마무리됐다면 북한은 남은 기간 무력시위 대신 전람회 관람 열풍으로 내부 결속 분위기를 조성하며 한미의 태도 변화를 지켜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