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수처 ‘오수’ 해명에 “기본이 안 됐다” 격분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2 16:49수정 2021-09-12 16: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2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정치) 공작일 수 밖에 없다”면서 “이러한 정치 공작이 벌어졌을 때 누가 손해를 보고 누가 정치적으로 이득을 보느냐를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UCU라운지에서 열린 ‘청년 싱크탱크 상상23 청년, 희망을 해킹하라’ 토크콘서트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내가 하지 않았고, 개연성도 없는 일이기 때문에 (정치) 공작이라고 판단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고발 사주’ 의혹의 공익신고자인 조성은 씨가 제보 이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난 것을 두고 윤 전 총장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정상적이 아니다”고 했다.

앞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에 국민의힘이 위법성을 주장하며 반발한 것에 대해 “부당한 정치공세”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또 공수처 관계자들이 보좌관 PC에서 ‘오수’ 등을 검색한 것을 두고는 “김오수 검찰총장과는 관련이 없고 윤 전 총장 부인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이 제기돼온 도이치모터스 회장의 이름”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이에 대해 “공수처에서 도이치모터스를 수사하냐. 어떤 사건의 관계자를 지칭한다고 말하면 되는데 제 처가 주가조작에 관여한 것 같은 식의 발표는 수사기관이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면서 “기본이 안 되어 있다. 많이 배워야 할 것 같다”고 격분했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오전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박지원 게이트’로 명명하고 박지원 국정원장을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에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만나 ‘고발 사주’ 의혹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