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질질 끌면서 냄새만 풍기지 말고 빨리 결론 내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09 17:15수정 2021-09-09 17: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일 오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강원도 춘천시 국민의힘 강원도당에서 열린 강원지역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9.09.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9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신속하게 진상을 확인해서 어떤 방향이든 결론을 빨리 내라”라며 “질질 끌면서 냄새나 계속 풍기지 말고 확인할 거 확인해서 결론 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강원 춘천 국민의힘 강원도당에서 열린 언론간담회에서 해당 의혹 관련 질문을 받고 “인터넷 매체에서 먼저 보도를 하고, 또 그 보도를 다른 언론사가 그냥 어느 정도 받는 차원이 아니고 우리가 아는 친여 메이저 언론사가 관련 자료를 어떻게 받았는지 (모르겠지만), 자료를 공유하고 여권 정치인들이 이걸 가지고 떠들고, 검찰이 또 나서고 있다”며 “선거 때마다 등장하는 정치 공작하고 프로세스가 똑같다”고 답했다.

이어 “별 얘기가 다 돌지만 항간에 도는 이야기를 공적 입장으로 드릴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정말 터무니없는 얘기”라며 “내가 무섭나? 이런 정치공작으로 나 하나 제거하면 정권창출이 되느냐. 나를 국회에 불러 달라, 당당하게 입장을 밝히겠다”고 날을 세웠다. 윤 전 총장은 말하는 내내 상기된 목소리였다. 이를 두고 여당은 ‘국민에 대한 겁박’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 윤 전 총장은 웃으며 “선거를 늘 공작에 의존해 하는 그런 버릇, 습성을 버릴 때가 되지 않았나”라며 “말장난 하는 건 이젠 그만 했으면 하는 게 바람이다”라고 했다.

또한 윤 전 총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메이저‧마이너 언론, 인터넷 매체라는 표현을 쓰며 거대 언론사 이외 언론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대해선 “정치공작을 할 것이면 처음부터 당당하게 메이저 언론으로 치고 들어가지 왜 인터넷 매체를 동원해서 그 짓을 하냐고 한 것”이라며 “규모가 큰 언론사에서 당당하게 붙으라. 그래야 책임도 지지 않겠느냐는 얘기였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를 특정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제보자의 인적사항에 대한 비밀 보장을 법적으로 강제할 수 있는 기관은 국민권익위원회밖에 없다”며 “나머지 공익신고자에 대해서는 자기들(신고받은 주체)이 비밀을 보장하면 되는 것이지 다른 사람들한테까지 (비밀 보장을)하라고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