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항모전단 서태평양 진입…“한국과 파트너십 강화 기대”

뉴스1 입력 2021-08-03 09:39수정 2021-08-03 09: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외 순항훈련 중인 영국 해군의 ‘퀸 엘리자베스’ 항공모함 전단이 지난 1일(현지시간) 서태평양에 진입했다. 사진 왼쪽이 ‘퀸 엘리자베스’ 항모. (영국 해군 항모전단장 트위터) © 뉴스1
인도·태평양 순항훈련에 나선 영국 해군의 ‘퀸 엘리자베스’ 항공모함 전단이 지난 1일(현지시간) 서태평양에 진입했다.

스티브 무어하우스 영국 해군 항모전단장(준장)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항모전단이 루손해협을 지내 필리핀해에 들어왔다. 이는 영국 항모전단에 중요한 순간”이라며 “우린 동대서양과 지중해 전개를 시작으로 서태평양까지 1만마일(약 1만6000㎞)을 항해해왔다”고 밝혔다.

엘리자베스 항모전단은 올 5월 영국을 출발했으며 이달 말엔 부산에 기항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무어하우스 전단장은 “영국 항모전단이 서태평양에 도착했다. 항모전단의 임무는 협력을 중심으로 하며, 지역 안보 번영을 위한 대한민국 간의 파트너십 강화를 기대한다”는 내용의 트윗을 한국어로 올리기도 했다.

우리 국방부는 엘리자베스 전단의 영국 출항에 앞서 지난 4월 “한·영 양국 간 국방협력 증진 및 친선교류를 위해” 부산 기항 요청을 수용했다. 일각에선 엘리자베스 항모의 이번 부산 기항이 우리 해군의 3만톤급 경항공모함(CVX) 도입사업과 관련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주요기사
영국 측은 우리나라의 경항모 도입 구상 초기부터 관심을 보여 왔으며, 특히 영국 항모의 설계·건조에 참여했던 일부 업체는 우리 측 업체와 기술협력 문제 등을 협의하기도 했다.

해외 순항훈련 중인 영국 해군의 ‘퀸 엘리자베스’ 항공모함 전단이 지난 1일(현지시간) 서태평양에 진입했다. (영국 해군 항모전단장 트위터) © 뉴스1
엘리자베스함은 영국 해군의 6만5000톤급 최신예 항모로서 F-35B ‘라이트닝2’ 스텔스 전투기를 탑재하고 있다. 또 엘리자베스 전단엔 구축함과 호위함·지원함 각 2척 및 잠수함 1척 등이 포함돼 있다. 이번 순항훈련엔 미국과 네덜란드 해군 함정도 1척씩 함께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장장 6개월간에 걸쳐 진행되는 엘리자베스 전단의 이번 순항훈련이 미국 등 서방국가들의 ‘중국 견제’ 움직임과도 맞닿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엘리자베스 전단은 출항 이후 인도를 비롯해 태국·말레이시아·싱가포르군 등과도 연합훈련을 수행했으며, 이달엔 우리나라와 미국·호주·뉴질랜드·프랑스군 및 일본 자위대 등과의 연합훈련을 예정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벤 월러스 영국 국방장관은 지난달 21일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엘리자베스 항모전단의 부산 기항을 허가한 데 대해 사의를 표시하며 “기항 후 (영국 해군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2척의 함정을 상시 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엘리자베스 항모전단은 부산 기항 뒤엔 일본에도 들를 계획이다. 무어하우스 전단장은 일본어 트윗에서도 영국 항모전단의 서태평양 진입 사실을 알리며 “일본을 비롯한 이 지역의 파트너와 협력해 해상 안전과 육상의 안전·번영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엘리자베스 항모전단에선 최근 3700여명의 전체 승조원 가운데 100여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즈(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영국 측은 “항모 내 의료시설만으로도 관리가 가능하다”며 당초 계획했던 대로 훈련 일정을 소화했다.

우리 군 당국은 엘리자베스 항모전단의 부산 기항과 관련해 “철저한 방역조치를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