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4월부터 친서 교환…남북정상회담 논의는 없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7 15:35수정 2021-07-27 15: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 동아일보DB
끊겼던 남북 통신연락선이 27일 다시 연결된 가운데,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락선 복원 협의 과정에서 북측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북측의 사과나 입장이 있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앞으로 협의해 나갈 문제”라고 답했다. 북한 측에서 이와 관련한 어떠한 언급도 없었음을 돌려 말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계기에 대해 “양 정상은 남북관계가 오랜 기간 단절되어 있는 데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는 조속한 관계 복원과 신뢰 회복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부터 교환했다는 남북 정상 친서 내용에 대해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폭우 상황에 대해 조기 극복과 위로의 내용 등이 있었다”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대화들이었다. 두 정상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남북 모두가 오래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하루 속히 이를 극복해 나가자고 서로 간에 위로와 걱정을 나누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 관계자는 ‘남북 정상 간 회담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엔 “양 측 정상 간 대면 접촉에 대해 협의한 바 없고, 화상 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고 했다.

아울러 “통신선 복원은 양측이 협의한 결과”라며 “핫라인 통화는 차차 논의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